[2016 K3리그 3R] 활발한 움직임의 명승호, "첫 선발, 풀타임 뿌듯하다"


2016 K3리그 3라운드 서울 유나이티드(이하 서유)와 청주 FC(이하 청주)와의 경기가 지난 9일 오후 3시 파주 NFC에서 열렸다.

서유는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곧바로 동점 골을 넣었고 후반전 수적열세에도 경기를 무승부로 마치며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겼다. 경기 후 수적열세로 어려운 경기 상황 속에서도 끝까지 골을 향해 움직인 명승호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 활발한 움직임으로 상대를 흔들어준 명승호, "첫 선발 그리고 풀타임 출전에 뿌듯하다"

73800.jpg

왼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명승호는 공격의 활로를 트기 위해 끊임없이 움직였다. 개인적인 돌파 능력과 간결한 패스로 측면에서 공격을 펼쳤다. 이후 적극적인 몸싸움으로 서유의 전방압박 전술을 활발하게 펼쳤다.

명승호는 "팀 선수들이 끝까지 잘 싸워준 것에 대해서 뿌듯하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첫 선발, 풀타임 출전에 대해서도 뿌듯하다. 수적 열세인 상황에서도 공격 기회가 있었는데 살리지 못한 것에 대해서 아쉽게 생각한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명승호는 전반전에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출전하였다가 후반전 임근영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한 후 수적 열세에 놓인 상황에서 전방 공격수로 위치를 옮겼다.

그는 "처음 출발은 왼쪽 윙으로 (최상국 감독님에게) 자유로운 움직임을 주문받았다. 하지만 잘 살리지 못하고 고립당하며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에는 (임)근영이가 퇴장당해서 단순하게 플레이하게 됐다"며 경기 내용을 설명했다.

이날 경기장에 응원하러 온 부모님에 관해 명승호는 "부모님이 먼 경기장에는 못 오시는데 가까운 서울, 고양, 파주에는 항상 응원 오신다. 매번 아들 경기에 오셔서 응원해주시고 도와주시는데 감사하다.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이겠다" 말했다. 부모님의 응원 덕분이었을까. 이날 명승호는 더욱 몸놀림이 좋았고 상대에게 위협을 줄 수 있는 강력한 슈팅까지 선보였다.

73902.jpg

이번 시즌 목표에 관해 묻자 "지난 인터뷰에서 개인적인 목표로 공격 포인트 10개 달성을 이야기했다. 또 팀 적으로는 상위 스플릿 안에 들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청춘 FC를 떠나서 서유에서 운동을 하고 있는 데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면 좋겠다. 그리고 우리 팀뿐만 아니라 근처에 다른 지역팀들도 많은데 경기장에 많이 와주셔서 관심을 가지고 응원해주시면 축구를 하는 사람이나 보는 사람 모두 즐겁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인터뷰 및 글 - 백현우(서울유나이티드 명예기자)
사진 - 유상현(서울유나이티드 명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