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footballjournal.co.kr/news/articleView.html?idxno=3812


“첫 해 멋진 출발로 팀 전체가 크게 고무됐지만 프로의 벽은 정말 높더군요. 이후 우여곡절이 심했습니다. 상황이 좋지 않을 땐 ‘끝이 보이지 않는 터널’에 들어선 것 같은 좌절감을 느끼기도 했죠. 그러다가도 선수들과 구단 직원들, 팬들이 아른거려 '아직은 멈출 때가 아니다'라고 마음을 다잡게 되더군요.”


원 단장은 창단 10년차를 맞은 올해 “마침내 터널 끝에서 빛이 보이기 시작한다”며 서울유나이티드 제2의 전성기를 기대했다. 그는 “아직 세상에 밝힐 단계는 아니지만 많은 부분에서 좋은 변화가 시작됐다”고 전했다. 특히 그간 고생한 선수들과 구단 직원들에게 나아진 처우를 약속할 수 있다며 밝은 미소를 지었다.


서울유나이티드에서의 10년이 그에게 남긴 것은 무엇이냐는 우문에 원 단장은 “서울유나이티드”라는 현답을 내놓았다. 그는 “우리팀을 프로 무대에 올려놓는 것이 나의 소임”이라며 “서울유나이티드가 프로팀이 되면 미련 없이 자리에서 내려올 것”이라고 말했다.

“인생을 살아보니 올라갈 때가 있으면 내려갈 때가 있고, 반대로 내려올 때가 있으면 올라갈 때가 있더군요. 서울유나이티드가 수년 간 어려운 시간을 보낸 끝에 이제 바닥을 치고 올라가고 있습니다. 지난 10년 간 축적해온 노하우가 더 큰 무대를 향하는 데 더없이 중요한 자산이 될 것입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