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K3리그 13R '화끈한 승리' 서울, 대승과 반등 기회 잡다.


IMG_2750.jpg


승점 3점이 급한 양 팀의 대결에서 웃은 팀은 서울 유나이티드(이하 서유)다. 서유가 고양시민축구단(이하 고양) 안방에서 5-1이라는 점수와 함께 승점 3점을 챙겼다. 지난 16일 고양 어울림누리에서 열린 K3리그 13라운드 고양과의 원정 경기에서 서유가 기분 좋은 승리를 얻었다. 경기 중반부터 비가 쏟아졌지만 팬들은 끝까지 경기장을 지키며 승리를 염원했고, 결국에는 팀의 승리를 마음껏 즐겼다.

 

서유는 큰 점수 차이로 승리하며 팀에 반등의 발판을 얻었다. 서유는 4-2-3-1 전술로 전현서가 골문을 지키고 포백에는 김우형, 이진화, 최준태, 길정현이 지켰고 임근영과 신영훈이 중원을 맡았다. 2선 라인에는 오성진, 명승호, 김태웅이 나섰고 최전방 공격수에는 신준호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전반 초반부터 서유는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활발하게 움직이면서 경기운영을 쉽게 풀어갔다. 팀의 밸런스를 맞춰 공-수 간격이 좁게 움직이며 상대를 압박했다. 공격에서 빠른 빌드업과 적극적인 전방 압박을 통해 상대를 위협했다. 전반 22분, 신준호의 슈팅과 이어서 오성진의 슈팅으로 상대를 위협했다.

 

이어 서유에서 선제골이 터졌다. 김태웅의 왼쪽에서 길게 넘겨주는 패스를 신준호가 왼발로 잡고 드리블 후 지체 없이 왼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상대 수비와 골키퍼보다 한 박자 빠르게 움직이며 흐름이 깔끔하게 이어진 골이었다. 이후 측면 미드필더 오성진의 빠른 움직임과 정교한 플레이로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35분, 오성진의 드리블 후 수비들의 신경이 그에게 쏠리자 뒤꿈치 패스로 명승호에게 내줬다.


명승호는 있는 힘껏 상대 골문에 밀어 넣었고 추가골을 성공시키며 2-0으로 앞서갔다. 만회골을 넣으려는 고양은 최전방 공격수 압둘라이를 내세우는 역습을 시도했다. 하지만 서유의 전방압박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지면서 역습조차 쉽게 허용되지 않았다. 또 압둘라이가 기회를 잡게 되면 오프사이드와 중앙 수비수 이진화에게 밀려 찬스를 잃었다. 


 

  후반전 서유는 브라질 삼인방중 한 명인 아바타가 교체 출전했다. 아바타는 경기 2일전 경기에 투입할 수 있게 되어 삼인방 중 유일하게 출전할 수 있게 되었고, 전반전에 몸을 풀고 후반전 교체 투입했다. 바로 아바타의 도움으로 서유의 추가골이 나왔다. 후반 13분, 신준호가 골키퍼와 1-1 찬스에서의 슈팅이 아바타에게 흘러 나왔고, 아바타가 오성진에게 내준 볼을 한명 제친 후 왼발로 밀어 넣으며 3-0으로 앞서갔다. 고양은 비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후반전 투입된 브라질 용병 아바타에게 거친 태클을 시도했다.


마음이 앞서는 파울을 범하게 되면서 흐름이 끊겼다. 서유는 침착하게 경기 운영을 하면서 페이스 유지에 주력했다. 서유는 흔들리지 않고 집중력 싸움에 우위를 점하며 경기를 다시 운영했다.

 

후반 32분, 명승호가 골키퍼를 제치고 머리 위로 교체 투입된 이용규에게 내준 볼을 성공시키며 점수를 추가했다. 그리고 2분후 임근영의 강력한 슈팅이 골문을 가르며 5-0으로 앞서갔다. 경기 종료 5분전 고양에게 실점을 당하며 5-1로 경기를 마쳤다. 비가 오는 상황에서 양 팀은 끝까지 경기에 집중했다. 승리가 급한 서유에게 단맛의 승리였다. 반등의 기회를 얻은 서유는 23일 홈에서 중랑 코러스무스탕과의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고양 : 글 = 백현우 , 사진 = SUFC 기자단 DB]